공수처는 윤석열 전담 기관? 한명숙·옵티머스·고발 사주 의혹까지...전부 '윤' 겨냥

심원섭 기자 2021.09.07 10:11:12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3일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 재직 시절,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수사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지 3개월 만에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핵심 참고인을 소환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한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6월 4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윤 전 총장을 입건한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방해 의혹(공제 8호)을 조사하기위해 오는 8일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부장검사)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모해위증교사 의혹은 지난 2011년 한명숙 수사팀이 재판 증인으로 출석한 재소자들에게 한 전 총리가 돈을 받았다는 허위 증언을 사주했다는 폭로가 지난해 4월 나오면서 불거졌다.

지난해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던 임 담당관은 지난 2011년 검찰이 고 한만호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 재소자들에게 ‘한만호가 한명숙에게 돈을 줬다고 말했다’고 법정에서 위증하게 했다는 의혹을 수사한 바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사퇴직전인 지난 3월 당시 수사팀을 보호할 목적으로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시에 반해 임 담당관을 수사 업무에서 배제한 뒤 자신의 측근인 허정수 당시 감찰3과장에게 사건을 배당했고, 대검은 검찰연구관 회의를 거쳐 수사팀을 불기소 처분하는 방식으로 개입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임 담당관은 불기소 결정 직전인 지난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직무 이전 지시를 받아 직무 배제됐다”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따라서 임 담당관은 당시 모해위증교사 수사를 직접 담당했으며, 수사방해를 주장한 당사자였다는 점에서 핵심참고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임 담당관 지난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해 9월 사건을 맡으며 결국 직무배제될 걸 예상했기에 당시 검찰총장과 차장검사에게 올린 서면 보고서와 전자공문, 검찰총장에게 보낸 항의메일과 쪽지 등도 다 기록에 남겼다”며 “8일 참고인 조사에서 그 기록들을 토대로 보고 듣고 느낀 내용을 그대로 진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공수처는 최근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불법 특별채용 의혹을 마무리하고 윤 전 총장 사건에 집중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사기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의혹도 ‘공제 7호’ 사건으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여기에다 최근 한 언론사의 보도로 불거진 윤 전 총장이 총장 재직 당시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에 도착,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