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동훈 ‘깃발’ 올리자, 나경원·안철수·윤상현 일제히 견제구

나 “원외 당 대표 어려울 듯” 윤 “또 나올 거면 왜 사퇴?” 안 “안철수 “민생‧비전 제시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6.14 10:28:59

국민의힘이 당 대표 ‘원톱’인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당권 도전이 유력해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촤근 당원들과의 스킨쉽을 늘리며 본격적인 공개 행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7‧23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대표가 ‘원톱’으로 당을 이끌어가는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확정하자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분위기가 조성되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등판론이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나경원·윤상현·안철수 의원 등 차기 당 대표를 노리는 비윤 성향의 당권주자들이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일제히 견제구를 날렸다.

먼저, 나 의원은 13일 기자들과 만나 이날 국민의힘이 발표한 전대 룰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채 “전장이 국회이다 보니 원외 당 대표는 여러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라며 한 전 위원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리고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패배한 당이 아니라 승리한 당의 모습 같다”면서 “총선 패배 책임지고 사퇴한 분도 그 자리에 다시 나오겠다고 한다. 그러면 뭐하러 사퇴했나”라고 한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안 의원도 최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한 전 위원장이 뭘 고쳐야 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무조건 야당만 비판하기 보다는 국민을 위해 민생을 어떻게 살리겠다는 미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4·10 총선 참패 두 달 만에 오는 7월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차기 당 대표를 노리는 비윤 성향의 나경원(오른쪽), 안철수 의원 등이 일제히 견제구를 날렸다. (사진=연합뉴스)

4·10 총선에서 참패한 직후 연일 ‘보수혁신 대장정 세미나’를 열고 있는 윤 의원도 이날 대전에서 열린 ‘윤상현의 보수혁신 대장정 제9차 세미나’에서 “한 전 위원장이 의료계와 정부 간 의 갈등을 중재하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한 전 위원장에게 우리 당의 의사 출신인 안철수·인요한 의원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의료계와 정부 간 협상에 있어 중재자 역할을 하라고 제안했지만 한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다음 주 출마 선언 직후 부터 공개 행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한 전 위원장은 지난 2021년 국민의힘 전대에서 현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이 사무실·문자·차량 없는 3무(無) 선거를 치러 성공한 사례가 있는 것에 비춰 ‘대절 버스 동원’으로 대표되는 세 과시용 조직이나 대용량 문자 발송 없이 전당대회를 치르는 방안도 검토 중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