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회의장을 당원이 뽑는다? '당원권 강화' 속도내는 민주당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5.30 11:56:13

의장·원내대표 선출시 ‘권리당원 의견 20%’ 반영

중앙당에 ‘당원주권국’ 설치…공천 심사 강화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 TF 단장을 맡고 있는 장경태 최고위원이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당원권 강화’ 개정안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의장 경선 과정에서 추미애 당선인의 국회의장 후보 탈락 이후 불거진 지지자들의 반발로
‘대규모 당원 탈당 사태’를 맞는 등 극심한 후폭풍에 시달렸던 더불어민주당이 ‘당원권 강화’방안과 ‘총선 관련 방안’ 추진을 공식화하며 본격적인 당심 달래기에 나섰다.

민주당은 우선 당원권 강화를 위해서는 △전국 대의원대회 명칭을 전국 당원대회로 일괄 개정 △시·도당위원장 선출 시 대의원-권리당원 반영 비율 20대 1 미만으로 제한 △국회의장단 후보자·원내대표 선출 선거에 권리당원 유효 투표 결과 20% 반영 △중앙당에 ‘당원 주권국’ 설치 등이 담겼다.

그리고 총선과 관련해서는 △경선 후보가 3인 이상일 겨우 선호투표 또는 결선투표 실시 의무화 △검증위를 예비후보자 자격심사위로 격상 △부적격 심사기준에 당의 결정 및 당론을 위반한 자에 대한 규정 현실화 및 징계 규정 보완 △공천 심사·경선 진행 중 허위사실 발견 시 후보자 자격 박탈 조항 명문화 등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당헌당규개정TF 단장을 맡고있는 장경태 최고위원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총선 과정에서 확인된 불합리, 비현실적인 규정을 중심으로 정비하고, 불필요한 당헌·당규 규정을 정비하도록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최고위원은 “우선 민주당은 국회의장단 후보 및 원내대표 선출 등 원내 선거에 권리당원 유효 투표 결과를 20% 반영할 계획”이라면서 “또 중앙당 전담 부서에 ‘당원주권국’을 설치하고, 자발적인 당원 활동에 관한 일체를 전담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장 최고위원은 “총선 과정에서 확인된 불명령, 불합리, 비현실적인 규정들을 중심으로 정비했다”면서 “이번 개정안으로 민주당 내 혁신의 과정을 이어가 당원 주권 시대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장 최고위원은 개정안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20% 반영 기준’에 대한 질문에 “의원들의 고민이 반영되면서 당원들의 의사가 결정적으로 반영되는 정도의 숫자”라고 답하면서 “TF는 이같은 내용의 개정안을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했으며 30일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충분한 뒤 금요일 최고위에 보고하고 그다음 주에 당무위에서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장 최고위원은 ‘당론 위반 시 어떤 조치가 이뤄지느냐’는 질문에는 “가·감산에 대한 부분은 총선기획단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당론을 위배할 시 불이익이나 제재에 대한 규정이 없어 명문화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장 최고위원은 끝으로 “민주당은 70년 역사를 향해가고 있다. 때로는 시대에 맞춰 새로운 것을 넣거나, 때로는 불필요하거나, 시대에 맞지 않는 것은 되돌리고 과감히 버리는 것이 혁신의 과정이었다”면서 “이번 당헌·당규 개정안으로 민주당 혁신의 과정을 이어가 당원 주권 시대를 활짝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CNB뉴스=심웜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