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재명, 첫 현장 유세... ‘정치 1번지’ 종로서 ‘盧 사위’ 곽상언 지원

“노무현의 꿈, 곽상언이 반드시 이룰 것”…5일에는 영등포갑 채현일 지원 유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3.05 11:21:59

민주당 이재명 대표(중앙))가 4일 ‘정치 1번지’ 종로 지원 유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후보(왼쪽)와 함께 창신시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일 ‘정치1번지’ 서울 종로를 찾아 최근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후보를 집중지원 유세를 펼치며 현장 민심 훑기에 나섰다.

이 대표가 ‧410 총선이 불과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첫 격전지 지원 방문으로,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종로에서 본격적인 ‘총선 모드’ 전환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특히 ‘공천배제’에 반발하며 탈당을 고심해온 친문(친문재인)계 핵심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이날 당 잔류 결정으로 공천 내홍이 잦아드는 모양새가 만들어지자 곽 후보 지원을 통해 당의 정통성과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열 정비를 꾀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곽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존경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인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과 제가 꿈꾸는 ‘억강부약의 함께 사는 세상’, ‘대동 세상’을 종로에서 곽 후보가 반드시 이뤄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은 그야말로 2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우리 모두가 상상도 하지 못할 민주주의 파괴, 역사적 퇴행을 만들어냈다”며 “희망을 모두 싹 잘랐다. 이제 우리가 다시 희망을 되살리고 파괴된 민주주의를 회복해 국민들이 오늘보다 내일이 낫겠다, 더 이상 나쁘지 않겠다고 믿어지는 그런 세상을 우리가 꼭 만들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 대표는 “종로가 어렵다고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꿈이 남아있는 곳이고, 곽 후보가 그 뒤를 이을 것이기 때문에 이번 총선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힘을 합치자. 온갖 희한한 소리가 난무해도 우리는 한발짝 앞으로 나아간다. 더구나 앞으로도 잠시의 흔들림이 있을지는 몰라도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첫 지원 격전지로 종로를 택한 이유에 대해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상징성 높은 지역”이라며 “공천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현장을 가기로 했는데 첫 번째로 종로를 특별히 선택한 의미를 이해하시겠죠”라고 반문한 뒤 곽 후보와 노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와 함께 창신시장을 돌면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시장을 돌면서 시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무도한 윤석열 정권 심판할 준비 되셨나? 반드시 심판하자”, “경제에 관심 없는 윤석열 정권에 회초리를 칠 수 있게 해달라”며 ‘정권 심판론’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오른쪽)가 4일 ‘정치 1번지’ 종로 지원 유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후보(왼쪽)와 함께 창신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리고 이 대표는 ‘올해가 가장 장사가 안된다’는 한 상인의 말에 “경제 살리기를 정치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인데 이 정부는 관심이 없다”며 “이번에 회초리로 혼을 내 정신이 들게 해야 신경을 쓰고 국민 무서운 줄 안다. 혼내달라”고 당부하면서 족발집을 비롯해 약국, 갈빗집 등 시장 곳곳을 찾아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아 나라 살림을 하는 윤석열 정권이 이렇게 무능, 무책임, 무대책에 무관심한 점에 주인들이 회초리를 들어 혼내야 할 때”라며 “총선이 혼낼 수 있는 결정적 기회”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리고 이 대표는 “이 상태가 계속돼도 상관없다면 다시 찍고 이대로는 못 살겠다고 생각되면 심판의 표를 던져 쓴맛을 보여줘야 한다”고 호소하면서 “민주당이 많이 기대에 부족하다. 더 노력하겠다. 윤석열 정권에 입법권까지 넘겨주면 지금도 이 모양인데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나락으로 이 나라를 떨어뜨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대표는 “측근과 가족들은 온갖 범죄 혐의가 있어도 그냥 방치하고, 타인에게는 없는 티끌을 만들어 재판을 보내 고생시키고, 해외에서 돈 써가며 나라 망신시키면 심부름꾼 자격을 박탈하겠다는 의지를 보여달라”며 “국민이 바보가 아니라는 걸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에 단수공천돼 총선 본선에서 현역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과 개혁신당 금태섭 전 의원과 겨루는 곽 후보도 이날 지원유세에 동행하면서 “이 대표가 특별히 이곳 종로를 처음 방문해주신 데 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종로서 이뤄지면 전국서 이뤄진다. 그 시작을 종로구민들이 움켜쥐어 달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오늘 지난달 19일 공천을 앞두고 하위 평가 20%를 통보받았다며 민주당을 탈당한 뒤 이날 국민의힘에 입당한 김영주 국회부의장의 지역구인 영등포갑 지역을 방문해 “‘한강벨트’ 영등포를 반드시 사수하고 경제 폭망·국민 배신 정권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내일(5일) 오후 2시 영등포갑 채현일 후보와 함께 영등포 구민들을 뵈러 간다. 영등포에서 함께해 달라”며 이같이 전하면서 “새로운 나라를 위해 모두 힘을 보태달라”면서 ‘#못살겠다_심판하자 #입틀막정권 #경제폭망책임져라’ 글귀의 해시태그도 함께 게재하기도 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