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재명 “외교 참사는 엎질러진 물…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자”

“국민 삶에 여야 따로 없어…민주당은 어떤 역할도 감당할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9 10:10:40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무역수지 적자,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까지 국민의 고통이 점점 커진다”며 “외교 참사는 엎지른 물이지만, 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라고 정부 여당에 당부했다.

이 대표는 “우리 경제에 드린 먹구름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며 “이번 주 들어 환율은 1달러당 1440원을 돌파하기도 하는 등 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고, 코스피는 120p 가까이 하락해 2200대가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블룸버그는 중국과 일본의 화폐가치 하락이 이어진다면 1997년의 아시아 외환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며 한국을 태국, 필리핀과 함께 취약 국가로 꼽았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대외경제 취약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위기 대응 의지 표명과 발 빠른 초동 조치는 국내외에 분명한 시그널이 될 것”이라며 “주가 폭락에 금리 인상까지 겹치며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만큼 국가가 금융 약자의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 대표는 정부에 “국가부채 증가도 감내하겠다는 각오로 가계부채 대책을 제시하고, 한시적 공매도 제한,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으로 심리적 안정감을 회복해야 한다”고 제언하면서 “2020년 코로나 사태로 주가가 폭락했을 때, 1년 2개월간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로 증시를 안정화한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삶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다. 민주당은 어떠한 역할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있다. 함께 힘을 모아 경제 참사를 막아내고 위기 극복에 나서자”고 정부·여당에 당부하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할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바로잡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 경제위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고, 다수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주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에서 비롯된 논란과 별개로 민생 문제 해결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윤 대통령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국익과 국가위상 훼손에는 강력 대응하겠다”면서도 “정쟁 때문에 민생이 희생되면 안 된다”라고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력 의지를 밝힌 바 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