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출항 한달 ‘이재명호’ 성적표는?

민생·통합 드라이브 속 ‘사법 리스크’ 뇌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9.27 11:11:30

이재명 대표가 지난 8월 28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5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뒤 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호’가 28일로 출항 한 달을 맞았다.

 

양대 선거 패배를 겪은 민주당의 쇄신과 당내 통합이라는 사명을 부여받은 이재명 대표의 한 달은 순탄치 않았다.

검찰과 경찰이 잇따라 이 대표 본인을 비롯해 가족을 향한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취임 초반부터 ‘사법 리스크’와 맞닥뜨리게 된 것은 물론, ‘친명(친 이재명)계’ 인사들로 당 지도부가 꾸려진 것에 대한 내부 불만도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른바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대세론을 등에 업고 77.7%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무난히 당권을 거머쥔 이 대표의 지난 한 달 성적표를 두고는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가 당내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전당대회에서부터 줄곧 ‘민생 최우선’을 강조했던 이 대표는 대여(對與) 공세는 최고위원이나 원내 지도부에 일임하고 자신은 취임하자마자 당내 민생경제위기대책위원회를 꾸려 연일 민생 행보에 집중하는 '투 트랙 전략'이 효과를 본 것이다. 

그리고 이 대표는 취임 직후 경선 경쟁자였던 박용진·강훈식 의원은 물론 당내 초·재선, 3선 이상 중진들과 잇따라 오·만찬을 하는 등 당내 스킨십을 강화해 전당대회 당시 불거졌던 당내 계파 간 갈등이 일단 수면 밑으로 가라앉는 성과도 냈다. 

수도권 한 재선의원은 26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정기국회 주도권 싸움에서 169석 거대 야당의 위력을 발휘하려면 무엇보다 당내 통합이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라 의원들과 수시로 식사하고 통화하면서 소통하고 있는데, 이런 자세는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의 노선은 28일 예정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보다 선명하게 드러날 전망이다.

 

반면, 이 대표는 취임 초반부터 이미 재판에 넘겨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 발언) 혐의는 물론, 성남FC 후원금 의혹, 대장동·백현동 개발 의혹 등 불어닥친 검찰발 ‘사법 리스크’는 첩첩산중이다. 

민주당은 검찰이 이들 의혹과 관련해 죄다 이 대표를 기소할 것으로 판단하고 법률위원회와 별도로 ‘정치 보복 수사’에 대한 대응 기구인 당내 매머드급 정치탄압대책위원회를 꾸렸으며, 이 대표는 개인 변호인단을 구성해 법정 공방에 나서는 등 만반의 준비에 돌입한 상태다.

하지만 사법 리스크가 장기화 될 경우, 당내 견제 세력들이 들고 일어나 해묵은 계파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다 좀처럼 30%대 초중반 박스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당 지지율 역시 고민거리다. 지지율 정체가 이 대표의 아킬레스건인 사법 리스크와 결부돼 있다는 시선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비이재명계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이 대표에 대한 ‘사법 리스크’ 의혹이 한두 개가 아니기 때문에 모두 결백임이 밝혀지려면 1년을 훌쩍 넘길 것”이라며 “이대로라면 총선 직전까지도 당 지지율이 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