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생생현장] “홈밥·홈쿡족 잡아라”…식품업계 ‘간편 식재료’戰

  •  

cnbnews 전제형기자 |  2022.08.06 11:42:35

‘런치플레이션’ 시대 오면서
끼니 해결은 ‘식당서 집으로’
‘요리 마술’ 식재료 출시경쟁

 

외식 물가가 크게 오르자 음식점 방문을 줄이고 집밥이나 편의점 도시락을 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지난달 27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소비자가 도시락을 집어 들고 있다. (사진=전제형 기자)

식품업계가 잼·드레싱·양념장 등 다양한 간편 식재료 신제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이는 최근 급격히 오른 식비 때문에 외식 대신 집밥을 선호하는 홈밥·홈쿡족이 늘어난데 따른 것. 또 음식점보다 가정식을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의 변화도 영향을 주고 있다. (CNB뉴스=전제형 기자)




대상F&B 복음자리는 지난 6월 초 ‘브런치 테이블’ 3종을 출시했다. 대상그룹에 따르면, 브런치 테이블 3종은 ‘할라피뇨 & 피클 잼’ ‘바질페스토’ ‘트러플페스토’로 구성됐으며 브런치와 간단히 곁들여 먹거나 메인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대상그룹 측은 할라피뇨 & 피클 잼이 페퍼론치나 청양고추를 대신해 요리에 매콤함을 더하고 싶을 때, 바질페스토와 트러플페스토는 샐러드·파스타·샌드위치 등 브런치 메뉴에 사용하면 좋다고 설명했다.

동원홈푸드는 같은 달 ‘비비드키친 저칼로리 드레싱’ 2종을 선보였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신제품 2종은 ‘레몬칠리 드레싱’ ‘망고라임 드레싱’으로 100g당 열량이 각각 10㎉·15㎉이고, 당 성분은 1g 이하다.

오뚜기는 6월 중순 ‘육류양념장’ 3종을 내놓았다. 오뚜기에 따르면, 육류양념장 3종은 ‘고추장불고기 양념’ ‘불고기 양념’ ‘갈비 양념’으로 구성됐으며 캡이 부착된 스파우트팩을 사용해 양념을 부을 때 흘러내림과 묻어남이 덜하다.

정식품도 최근 ‘간단요리사 채소육수’ 2종을 발매했다. 정식품에 따르면, 신제품 2종은 ‘담백한 채소육수’ ‘시원한 채소육수’로 국내산 재료를 사용했다고 한다. 정식품 측은 담백한 채소육수가 탕이나 전골 등 따뜻하게 끓여 먹는 온 요리에, 시원한 채소육수는 냉면이나 국수 등 차가운 냉 요리용으로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정식품 ‘간단요리사 채소육수’ 2종, 정식품 ‘진한 콩국물’ 2종, 오뚜기 ‘육류양념장’ 3종, 대상F&B 복음자리 ‘브런치 테이블’ 3종, 동원홈푸드 ‘비비드키친 저칼로리 드레싱’ 2종. (사진=각사)

 

이처럼 식품업체들이 앞다퉈 간편 식재료를 선보이는 이유는 외식 물가 상승으로 집밥을 선호하는 홈밥·홈쿡족들이 늘어났기 때문.

통계청의 6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외식 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8.0%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갈비탕(12.1%)·자장면(11.5%)·치킨(11.0%)·김밥(10.6%)·생선회(10.4%) 등이 10% 넘게 올랐다. 이는 지난 1992년 10월 8.8% 이후 29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에 런치플레이션(점심+물가 상승)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점심시간에 식당 대신 집에서 만들어온 음식을 먹거나 편의점 도시락 등으로 식사를 해결하려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었다.

실제로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에 따르면, 7월 1~7일 편의점 GS25의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8% 급증했다.

온라인쇼핑몰 위메프에서는 최근 3개월간(4월 8일~7월 7일) 도시락 관련 상품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최대 80%나 치솟았다. 세부적으로는 밀폐 용기가 83%, 도시락용 수저 세트가 60%, 도시락통 판매량이 50% 늘었다.

 

온라인쇼핑몰 위메프의 도시락 관련 상품 판매 증가 추세. (자료=위메프)

 

이같이 식당 음식의 대체재를 찾는 소비자 수요가 늘면서 식품기업들의 간편 식재료 출시는 앞으로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CNB뉴스에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소비자들이 손쉽게 한끼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차별화된 간편 식재료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CNB뉴스=전제형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