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 32% "신년운세 무속 의존"

[한국리서치] 개신교 신자 85%, 천주교 75% ‘점(占)을 신뢰하지 않는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20 11:13:26

(자료제공=한국리서치)

국민 10명 중 3명 가량이 사주, 타로, 관상, 신점 등 점(占)을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지난 7일~10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2022년 신년운세를 이미 봤다’는 답변은 10%, ‘볼 계획’이라는 답변은 23%로, 모두 32%로 답변자 3명 중 1명 정도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반면, '운세를 본적도 볼계획도 없다'는 68%였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20일 발표됐다.

 

특히 점을 봤거나 볼 예정인 사람들 중에서는 58%가 무료 어플·온라인 사이트를 이용하겠다고 답해 가장 많았고 철학관이나 점집을 직접 방문하겠다는 답변도 32%로 나타났다.

그리고 지난 2017년 이후 한 번이라도 사주, 타로, 관상, 신점 등 점(占)을 본 적이 있다고 답한 답변자는 전체의 41%였고 남자(35%)보다는 여자(48%)가 점을 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높았으며, 60세 이상(29%)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최소 40% 이상이 점을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개신교 신자와 천주교 신자 중에서는 2017년 이후 점을 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각각 23%, 39%였으나 불교 신자 중에서는 62%가 점을 본 경험이 있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으며, 다만 수시로(정기적으로), 큰 일을 앞두고 점을 봤다는 응답은 각각 3%, 5%에 그쳤고, 어쩌다 한 번 봤다는 응답이 33%로 가장 높았다.

반면, 점에 대한 신뢰도를 보면 전체 답변자의 66%가 ‘점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해, 신뢰한다는 답변 21%보다 3배 이상 높았으며, 특히 50대에서는 68%, 60세 이상에서는 83%가 점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해 연령대가 높을수록 불신하는 경향이 높았다.

그리고 개신교 신자의 85%, 천주교 신자의 75%가 점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반면, 불교 신자 중에서는 49%가 점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해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최근 5년 사이 점을 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 중에서도 점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48%)이 신뢰한다는 응답(39%)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7~10일 나흘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에서 무작위 추출한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무선전화 문자와 이메일 통한 url 발송)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5.4%이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