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진흙탕 대선...이번엔 '이재명 형수욕설’ 재탕삼탕 녹취록까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19 10:06:54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자신의 친형인 故 이재선 씨와 형수에게 전화로 욕설과 폭언을 한 녹음파일이 추가 공개된 것을 두고 “국민들에게 물의를 일으킨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같은 날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 육성이 담긴 160분가량의 녹음 파일 34개와 전문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중 일부가 공중파 언론에 공개된데 따른 '맞불 놓기' 성격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가족의 내밀한 문제고,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들이 있긴 하지만 국민들에게 물의를 일으킨 점은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90도로 허리 굽혀 사과했다.

이어 이 후보는 “당시 형님 부부가 여러 개를 녹취해 이미 공개돼 있던 것이고, 모든 언론인에게 보냈던 것이 떠돌다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제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문제의 발단이 됐던 어머니도 또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했던 형님도 이 세상에 계시지 않는다.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리고 이 후보는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내용이 검증 대상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국가 운명을 결정할 중요한 존재이기 때문에 권한 행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모든 요소는 무한 검증하는 게 타당하다”며 “(김건희 씨의) 녹취 파일 문제는 제가 더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아 국민과 언론의 판단과 논의에 맡겨두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민주당은 즉각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선거법 위반에 해당돼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은 장 변호사를 국민의힘 선대위 측 인사라고 오인해 논평을 내자 국민의힘 선대위 측은 장 변호사가 국민의힘 선대본부 소속이 아니라고 밝히면서 “허위 사실 유포로 민주당에 고발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