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폐막 하루 남긴 2021서울모빌리티쇼, 킨텍스 찾은 관람객들 반응은?

기아자동차, 비엠더블유, 메르세데스-벤츠, 제네시스 등 전기차 부스는 관람객들로 '북적'

  •  

cnbnews 김진부기자 |  2021.12.04 15:10:43

마세라티 부스 (사진= 김진부 기자)

폐막 하루를 남긴 4일, ‘2021서울모빌리티쇼’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기술․서비스 등의 볼거리와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즐기러 온 관람객들로 활기를 띠고 있다. 2021서울모빌리티쇼는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위치한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열린다.

 

2021서울모빌리티쇼를 보러 온 관람객들은 이번 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현장을 찾은 다양한 연령대 관람객들의 소리를 들어봤다.

충북 제천에서 자녀 5명과 함께 현장을 찾은 임씨(43)는 “아이들이 전기차에 관심이 많은데 집 근처에서 경험해보기가 어려워 방문했다”라며 “가족이 많다보니 함께 놀러갈 수 있는 큰 차량을 찾고 있었는데 다양한 브랜드를 한 곳에서 볼 수 있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날 기아자동차, 비엠더블유, 메르세데스-벤츠, 제네시스 등 전기차를 주력 모델로 내세운 부스에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서울 강북구에 사는 김씨(70)는 “시대가 변화하면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데, 매연 없는 전기 배터리와 차량 내부 자재를 재활용 플라스틱을 쓰는 자동차를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포르쉐 부스 (사진= 김진부 기자)


대학생 최씨(24)도 “이전 서울모터쇼 때도 계속 관람을 했었는데, 모빌리티쇼로 바뀌고 나서 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 비중이 높아진 것 같고, 평소 쉽게 볼 수 없었던 차량들도 타볼 수 있어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각 참가업체들이 진행한 시승행사와 체험, 교육 프로그램들은 친구나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친구들과 함께 모빌리티 시승행사에 참가한 대학생 박씨(22)는 “평소 꼭 운전해보고 싶었던 아우디 A8 L, 제네시스 GV70 시승을 할 수 있어 재미있고 신선했다”며 “차량 전시 외에도 미디어 아트, VR드라이빙 등 부스별로 경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 시간가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마지막 주말, 관람객들이 다수 몰릴 것을 대비해 킨텍스와 함께 코로나19 방역대책을 강화했다. 모든 관람객은 마스크, 위생장갑을 착용해야 하며, 전시장 내 동시입장인원은 6m2 당 1명, 최대 4,385명으로 제한한다.

킨텍스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관리로 전시 마지막 날까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모두의 안전이 가장 중요한 만큼 코와 입을 가린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방역에도 신경써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모빌리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로, 1995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 단위로 매 홀수 해에 개최된다.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환경부, 고양시가 후원한다.

(CNB뉴스= 경기 고양/ 김진부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