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신청 폭발’ 재난지원금···‘현행대로’ 43.7% vs ‘전국민 확대’ 48.2%

[리얼미터] 민주당·국민의힘 상관없이 '팽팽'...무당층은 ‘전국민 확대’ 우세

심원섭 기자 2021.09.17 10:49:15

(,자료제공=리얼미터)

코로나19 재난지원금(상생 국민지원금)과 지급과 관련해 소득 하위 88% 지급 대상에 들지 못한 탈락자들의 이의신청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지금이라도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과 ‘현행 기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5일 실시한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과 관련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선별지급 방침을 폐기하고 지금이라도 전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질문에 ‘공감한다’는 답변이 48.2%, ‘애매한 탈락자를 구제하되, 현행과 같은 하위 88%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한다’는 답변이 43.7%로 팽팽했으며, ‘잘 모르겠다’는 유보적 응답은 8.0%로 나타났다.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7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역별로는 서울(‘현행 하위 88% 지급’ 47.3% vs. ‘전국민 확대’ 45.3%)과 부산/울산/경남(46.3% vs. 45.4%), 대구/경북(46.0% vs. 49.7%), 광주/전라(46.1% vs. 40.8%)에서는 전체 평균과 비슷한 답변 분포를 보인 반면, 인천/경기와 대전/세종/충청에서는 ‘전국민 확대’ 의견에 ‘공감한다’는 답변이 각 52.6%, 54.7%로 우세하게 나타났다.

이어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현행' 33.6% vs. ‘전국민 확대’ 59.7%)와 50대(33.8% vs. 58.1%)에서는 ‘전국민 확대’는 의견에 ‘공감’ 답변이 50%대였던 반면, 70세 이상은 ‘현행’ 54.7% vs. ‘전국민 확대’ 34.0%였으며, 18~29세(48.9% vs. 42.3%)와 30대(51.9% vs. 45.2%), 60대(45.2% vs. 44.1%)에서는 평균과 비슷했다.

그리고 이념성향별로 보수성향자(‘현행’ 47.1% vs. ‘전국민 확대’ 46.0%)와 중도성향자(45.7% vs. 47.4%)에서는 팽팽하게 갈렸으며, 진보성향자에서는 절반 이상인 56.6%가 절반 이상이 ‘선별지급 방침’을 폐기하고 ‘전국민으로 확대’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내에서 ‘현행’ 46.5% vs. ‘전국민 확대’ 46.8%,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현행’ 44.5% vs. ‘전국민 확대’ 46.1%로 팽팽했으나 무당층에서는 10명 중 6명 정도인 62.5%가 ‘전국민 확대’ 주장에 공감한다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5.6%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