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원 “코로나19 장기화 시 ‘지역경제 체질 전환’ 등 필요” 주장

부산연구원 ‘코로나19 확산이 부산경제에 미친 영향’ 보고서 발표

변옥환 기자 2020.09.16 15:41:39

코로나19 사태가 더욱 장기화할 경우 부산의 소비~생산~고용~소비의 선순환 구조가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역경제 체질 전환 등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부산연구원 산하 경제동향분석센터는 ‘코로나19 확산이 부산경제에 미친 영향’을 주제로 한 보고서를 16일 발표하고 대응을 위한 정책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위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부산의 내수는 1분기에 급감했다. 이어 수출, 생산, 고용은 주요 교역대상인 북미와 유럽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2분기에 급락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충격이 더욱 길어지게 될 경우 지역의 소비~생산~고용~소비의 선순환 구조가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경제체질 전환 유도 ▲소비 진작 위한 정책 지원 ▲제조업 활성화를 위한 기업 지원 ▲고용 지원 등을 대응 방안으로 제시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현욱 경제동향분석위원은 “경제체질 전환 유도를 위해 올 하반기 경제 충격 완화를 위한 경제 선순환 구조 확립에 주력하고 코로나19 이후 경제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며 “실업에 따른 소득 감소, 경제활동 제약 등으로 가계의 위험 회피 성향이 강화할 경우 하반기 소비 절벽도 우려되고 있기에 소비 촉진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조업 활성화를 위해선 제조업 타격 완화를 위한 지원 확대, 수요 창출, 수출 활력 제고와 유망사업 분야 진출을 위한 기업 혁신 지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하며 “단기적 타격 완화를 위해 세제 혜택, 정책 지원의 실효성 제고와 함께 장기적으로는 신성장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김 위원은 제조업 내수 위축, 주력제품 수출 급감 등의 영향으로 고용상황이 악화하고 있다고 진단하며 ‘고용유지지원금’의 사각지대 해소, 지원 기한 연장 등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