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범천1-1구역에 강남 뛰어넘는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제안

정의식 기자 2020.02.27 14:19:53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범천1-1구역 재개발 아파트를 강남을 뛰어넘는 수준의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으로 짓겠다고 제안했다.

27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아이코닉은 ‘상징(Icon,아이콘)’이라는 뜻으로, 범천1-1구역을 상징성 있는 단 하나의 주거명작으로 완성하겠다는 약속을 담았다.

범천 1-1구역 재개발은 부산진구 범일로 192번길 26 일원 2만766㎡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세대(아파트 1323세대 및 오피스텔 188세대)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도심 재개발 사업이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사진=현대건설)

구릉지가 많은 부산의 흔치 않은 도심 대규모 평지 개발구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범천1-1구역은 부산지하철 1호선 범내골역과 2호선 국제금융센터/부산은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이다.

현대건설은 범천1-1구역을 부산의 신(新)랜드마크로 만들겠다며, 조합원의 금전적 부담을 최소화한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했다. 일반 분양은 추가로 발생하는 재개발 사업비 부족분을 조합원 추가분담금으로 메꾸지만 ‘골든타임분양제’를 적용하면 이러한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간 이런 조건은 강남 초고급 아파트에서만 적용됐다. 실제로 현대건설이 반포124주구, 대치쌍용2차 등 서울 강남의 주요 사업지에 제안했던 조건으로, 사업시행자인 조합이 가장 적절한 시기에 일반분양을 할 수 있어 조합원의 이익을 가장 우선하는 조건이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사진=현대건설)

여기에다 현대건설은 미분양 시 100% 대물변제 조건으로 ‘시공사 선정 후 최초 관리처분 시점’을 명시함으로써 명확한 금액 기준을 제시했다. 기본 이주비 외에 추가 이주비 20%를 보장할 뿐 아니라, 사업 추진 시 세입자 보상, 토지분쟁 해결 등을 위한 민원대책비를 추가 책정했으며, 예상치 못한 지연 사유가 발생하는 상황에도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사업촉진비를 추가 제안했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은 세계적인 설계사 칼리슨 알티케이엘(Callison RTKL) 사의 설계가 적용된다. 칼리슨 알티케이엘은 강남의 반포1,2,4주구, 한남3구역 등 강남과 한강변의 굵직한 재건축 프로젝트에 참여한 글로벌 건축명가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사진=현대건설)

따라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에는 다양한 명품 특화설계 아이템이 대거 적용될 예정이다. 건물에 비친 구름 형상을 입체적으로 구현한 독특한 외부 디자인은 물론 아파트 4개 동을 연결한 스카이 브릿지에는 부산 전역을 조망할 수 있는 라운지를 조성하고, 엘리베이터와 하늘연못, 산책로, 도서관, 카페테리아 등으로 구름 위에 있는 듯한 커뮤니티 공간이 제안됐다.

범천1-1구역 재개발 조합은 이달 29일 입찰 참여 3개사의 1차 합동설명회를 열고, 다음달 7일 총회를 열어 시공사 선정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