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평화의소녀상, 3주년 기념식 및 회화대전 시상식 개최

평화의소녀상 건립의 의미 새겨

이병곤 기자 2019.08.13 17:30:46

오산평화의소녀상은 제7회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지난 10일, 오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건립 3주년 기념식 및 세 번째 회화대전 시상식을 가졌다.

 

연일 일본의 경제보복 뉴스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오산평화의소녀상 기념식장은 오산시 김문환 부시장을 비롯해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 조재훈 경기도의회의원, 김영희 오산시부의장, 이상복 오산시의회의원 등 500여명의 오산 시민들이 평화의소녀상 건립의 의미를 새겼다.

 

또, 아베정부의 역사왜곡과 경제 갈등 문제에 뜻을 같이 하고자하는 시민들과 청소년들은 시청광장에 있는 소녀상 빈 의자와 주변을 돌아보고 기념식장 참석에 이어 시민회화대전 전시 관람을 이어갔다.

 

그 밖에도 중앙청소년문화의집‘단지’역사 동아리팀 청소년 15명도 오산평화의소녀상 기념식장을 찾아 소녀상의 의미를 담은 판넬을 전시하면서 시민들과 청소년들에게 청소년 역사지킴이 ‘단지’가 알려드리는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자들의 실상을 알렸다.

 

이번 회화대전의 수상작품 17점은 타일액자로 제작해 오산시청 로비에서 오는 23일까지 전시되고 이후 운천중학교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원일중학생들도 평소 미술시간에 그린 소녀상 공동작품을 전시해서 건립3주년 기념식을 함께했다.

 

한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오는 14일은 1991년 고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처음으로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