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 담금용 소주 판매 증가… “‘갬성’ 있는 소주 인기”

김수식 기자 2019.06.12 11:04:54

다양한 재료로 직접 술을 만들 수 있는 ‘담금용 소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처음처럼’ 담금용 소주 판매량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평균 10%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1.8L부터 5L까지 다양한 용량의 담금용 처음처럼 중 1.8L 소용량 제품의 판매 비중이 2018년 기준 전체 판매량의 30%까지 증가했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 집에서 직접 술을 만들 수 있는 ‘담금용 소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기존 혼술·홈술 트렌드에 더해 ‘갬성’(개성+감성을 뜻하는 신조어)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나만의 술’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 담금용 소주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

롯데주류 관계자는 “담금주는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레시피가 공유되고 전용 키트가 따로 판매될 생겼을 정도로 트렌디한 술로 떠오르고 있다”며 “처음처럼의 부드럽고 세련된 이미지를 통해 성장하고 있는 담금용 소주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