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CNB 포토텔링] 7월부터 전기·가스요금 인상…물가 부담 가중

  •  

cnbnews 선명규기자 |  2022.06.28 11:30:51

서울 한 빌라에 설치된 도시가스 계량기 (사진=선명규 기자)

다음 달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되면서 물가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먼저 4인 가구의 월 전기요금 부담이 약 1535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올 3분기(7~9월)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가 5원 인상됨에 따른 결과다.

 

서울의 한 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 (사진=선명규 기자)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도 메가줄(MJ·가스사용 열량단위)당 1.11원 인상되면서 가구당 월평균 2220원 가량 부담이 증가한다.

27일 한국전력은 연료비 조정단가 분기별 조정 폭을 연간 조정 폭의 범위 내에서 조정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3분기 전기요금에 적용할 연동제 단가를 kWh(킬로와트시)당 5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돼 물가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사진=선명규 기자)

전기요금은 기본요금·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기후환경요금·연료비 조정요금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분기마다 조정되는 연료비 조정요금이 인상되는 것이다.

원래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폭은 직전 분기 대비 kWh당 최대 ±3원, 연간 최대 ±5원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제도 개편을 통해 1년치 최대 인상 폭인 5원까지 올리기로 한 것이다. 그동안 1, 2분기에 동결됐던 연료비 조정단가는 3분기 5원 인상을 끝으로 4분기에는 더는 인상되지 않는다.

 

서울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계량기 (사진=선명규 기자)

따라서 4인 가구(월평균 사용량 307kWh 기준)의 월 전기요금 부담은 약 1535원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상안으로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한전은 이번 조정단가 조정과 함께 올여름 폭염이 예상됨에 따라 7∼9월에 한시적으로 취약계층의 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복지할인 대상 약 350만가구를 대상으로 할인 한도를 40%로 확대할 계획이다.

 

무더위에도 멈춰있는 에어컨 실외기 (사진=선명규 기자)

장애인과 유공자, 기초수급, 차상위계층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해서는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적용에 따른 요금 증가 폭만큼의 할인 한도인 1600원을 추가로 상향 조정해 월 최대 9600원을 할인해 줄 예정이다.

 

(CNB뉴스=선명규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