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실외마스크 착용 전면 해제’... 다음 수순은?

심원섭 기자 2022.09.26 10:11:52

지난 20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늘부터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남은 방역 정책들도 완화해 나가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출구전략’에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오늘부터 50인 이상 실외 행사에서도 마스크를 벗는데 이어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 의무와 요양병원·시설 면회, 확진자 격리 의무 등 추가 완화를 조정하는 것이 다음 수순이 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 23일 97%가 자연 감염이나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있다는 대규모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조만간 종합 계획(로드맵)을 제시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26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방역 정책의 지속 가능성과 국민 수용성 면에서 규제보다는 권고·참여에 따른 방역수칙 생활화가 중요하다”며 방역 완화 기조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의 경우 전문가 정부 내에서도 완화 시점이나 범위 등을 두고 아직 의견이 엇갈리는 만큼, 일단 유지하고 계속 논의하는 과제로 남겨두고 있어 이른 시일 내에 해제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면서 “올 가을과 겨울에 코로나19와 계절독감(인플루엔자) 동시 유행 상황을 봐가면서 단계적 완화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머지않아 입국 후 1일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를 완화하거나 요양병원 대면 면회를 재개하는 방안은 조만간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입국 후 PCR 검사 의무가 폐지될 경우 해외입국자에 대한 제한 조치는 모두 없어지게 되며, 또한 고위험시설 대면 면회는 그동안 유행 증감에 따라 여러차례 조정돼 오다가 한때 허용됐다가 지난 7월 코로나19 재유행 시작으로 다시 제한된 상태다. 

아울러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도 단계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등 해외 동향과 국민 면역도를 고려해 의무 격리 기간을 현재보다 단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남은 여러 방역조치들에 대해 그 영향과 국민 불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용성 있는 조정안을 계속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 완화 가능한 항목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며, 그 로드맵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