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환경부, 낙동강 녹조·수돗물 독소물질 대책 마련해야"

유제철 환경부 차관 만나 대책 마련 촉구…"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방안 좌초 막아야"

이선주 기자 2022.09.15 17:12:17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은 15일 오전 유제철 환경부 차관을 만나 낙동강 녹조 문제 및 영남권 먹는 수돗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는 낙동강 녹조 급증과 수돗물에서 독소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되고, 새로 구성된 영남권 자치단체장들의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정책을 파기하는 등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의 역행 양상에 대한 환경부의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낙동강 유역은 먹는 물의 낙동강 본류 의존도가 높고, 수질 오염도가 비교적 높아 식수에 대한 주민불신이 높은 지역이다. 특히, 340만 인구의 도시 부산의 경우 낙동강 본류 의존도가 88%에 이르고 있다.

최근 독소 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낙동강 원수가 아닌 수돗물에서 검출된 바 있다. 문재인 정부는 2019년부터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을 마련해 낙동강 유역 지자체의 상생 협력을 추진해 왔다.

박 의원은 "낙동강 원수가 아닌 수돗물에서 독소물질이 검출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전 정권이 노력해서 만들어놓은 취수원 다변화 방안이 하루 아침에 파기되고 있다"며 "환경부가 더 적극적으로 노력해서 부울경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차관은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은 국정과제이기 때문에 제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낙동강 유역의 녹조가 심해진 이유는 강수량의 절대 부족과 강물의 이상고온 현상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2022년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낙동강 식수 대책 및 수돗물 독소 검출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