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핫] 이준석 운명의날 초읽기...이양희 윤리위원장, 어떤 카드 꺼낼까

심원섭 기자 2022.06.20 10:34:59

‘성상납 의혹 윤리위' 앞둔 이준석 대표

이양희 “부적절 정치행위로 윤리위 방해”

이준석 물러나면 차기당권 놓고 대혼란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해외 출장 중이던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주 귀국함에 따라 조만간 이준석 당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둘러싼 징계 논의를 위한 회의가 열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면서 당 내홍이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다. 

20일 당 일각에서는 윤리위가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기습 회의’를 여는 것 아니냐는 시나리오까지 거론되고 있다.

특히 이 위원장이 지난 18일 귀국하면서 돌연 입장문을 내고 “(당 사무처의 윤리위)활동에 지장을 주는 부적절한 정치적 행위”에 유감을 표한 것을 일종의 ‘시그널’로 해석하는 분위기도 있다.

이 위원장의 이 발언은 사실상 이 대표를 겨냥한 경고라는 해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윤리위 회의가 곧 열릴 것이라는 예상에 무게가 실린다. 

국민의힘 한 윤리위원은 20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회의 개최 일정은 아직 나온 것이 없지만 전적으로 이양희 위원장의 결심에 달렸다”며 “사안의 휘발성을 감안할 때 어느 방향이든 하루빨리 결론을 짓는 게 좋지 않겠느냐”라고 밝혔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4월 시민단체 등이 “이 대표가 측근을 통해 성상납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제소한 직후 회의를 열어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품위 유지 의무 위반’ 여부를 쟁점으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제’ 토론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직 당 대표에 대한 징계 안건이 윤리위에 정식으로 회부된 것은 국민의힘과 그 전신 정당들을 통틀어 처음 있는 일로서 당시 윤리위 측은 “절차 개시 단계에서 징계 여부나 수위를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당 대표에 대한 시민단체의 의혹 제기가 징계 심의 대상으로 인정됐다는 점만으로도 상당한 파장을 가져오는 등 당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단계로서 논의 결과에 따라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가 확정되면 대표직 유지 등 거취와 직결될 수 있고, 설사 가장 낮은 단계인 ‘경고’에 그칠지라도 징계 소지가 인정됐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정치적 입지에 타격이 작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징계가 이뤄질 경우 내홍이 여권 전반으로 번질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는 가운데 최근 이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경고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관련 의혹은 물론이고 윤리위의 결정 권한 자체를 부정하며 반발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만일 이 대표가 내년 6월로 예정된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물러나게 될 경우, 차기 당권을 노리는 주자들 간 경쟁도 조기에 점화하면서 국민의힘의 혼란상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