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애, 경북도지사 출마 공식선언

‘경북을 완전히 새롭게 만들겠다“

이경미 기자 2022.05.13 17:52:31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12일 경북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임 후보는 경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립된 경북, 견제와 경쟁 없이 안일해진 경북의 균형추를 바로 잡아 새로운 경북으로 나아가는 일에 헌신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 “지난 연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경북의 소득수준은 전국 최하위권이며, 2000년 통계 발표 시작한 이래 꾸준한 하락세가 지속되어 이제 17개 시도 중 16, 17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 현주소”라고 지적하며 “경북도민들을 잘 살게 해주겠다고 늘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던 정치집단이 또다시 경북도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경북도를 이렇게 만든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4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출마하지 않아야 된다”며 “제가 이철우 4년 실정을 심판하겠다”고 말했다.

임 후보는 “지난 30년 동안 이런 경북 도정과 맞서 왔다. 27년 1당 독주체제에 희생만 강요당하고 절망만 반복해 온 경북도의 상황을 바꾸는 데 저 임미애가 당당히 나서겠다”고 강조하며 ‘경북도민의 행복한 삶을 도정 목표로’, ‘경북의 완전히 새로운 시작’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사람을 우선하는 따뜻한 정치’ 등의 7가지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새로운 시작을 위한 전략도 제시했다.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한 재생에너지 산업’ 육성과 ‘사람 길을 잇는 사업과 관광산업 육성’ 등 두 가지 전략이 그것이다.
 
임 후보는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한 재생에너지 산업’을 위해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 경북도 △2025년까지 전체 20% 가구에 태양광발전기 설치 △2030년까지 공공건물 탄소중립 100% 달성한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또 ‘사람 길을 잇는 사업과 관광산업 육성’전략을 위해서 △경북을 K-컬쳐 시대의 관광 허브 형성 △경북의 동해와 내륙지방을 잇는 둘레길 조성 △농촌이 함께 사는 관광사업 육성 등의 세부 공약을 발표했다.

 

임미애 후보는 민주당 지지기반이 취약한 경북 지역에서 의성군 의원으로 재선에 성공한 뒤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경북도의원에 당선돼 눈에 띄는 의정활동으로 주목받아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절이었던 2015년에는 당내 혁신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등 중앙정치 경험도 다분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