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정세균·유승민 등 공약 ‘차용 정치’ 행보

“좋은 정책이라면 여야 안가릴 것”…과감한 ‘정책카피’로 실용주의 강조

심원섭 기자 2022.01.20 09:52:24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19일 동작구 동작노인회관에서 열린 ‘노후가 행복한 대한민국, 어르신의 목소리를 청취하다’를 마친 후 어르신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이낙연·정세균·유승민 등 대선 경선에 나섰던 여야 인사들의 대표 정책들을 빌려와 공약화하는 소위 ‘차용 정치’ 행보를 보이고 있어 정치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8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적인 대전환기에 일자리의 양과 질은 저하되고, 이로 인한 사회적 양극화는 더 심화될 것”이라며 “일자리가 곧 경제이며, 일자리가 곧 복지라는 생각으로 정부의 진취적 정책 기획과 지원으로 일자리 대전환 시대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는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 30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하면서 신산업 분야 창업과 기존 산업군에 속한 기업들의 사업 전환에 국가 지원을 대폭 늘려 고용을 창출하겠다는 복안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이 후보가 이날 조성하겠다고 약속한 300만 개 일자리 가운데 100만 개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야당 경선 중 발표한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을 ‘차용’한 것으로서 이 후보는 “돌봄과 간병, 보육의 사회서비스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보건 분야에서 반듯한 일자리를 늘리겠다. 이 공약은 유 전 의원의 훌륭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과감히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유 전 의원과의 사전 교감이 없었다”고 밝히면서 “좋은 정책이라면 여야와 진영을 가리지 않고 활용해야 하기에 유 후보의 저작권을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같은 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정책에는 저작권이 없고 정치는 아이디어 경진대회가 아니다”라며 “유용한 정책이라도 상대가 하면 안 하는 경향이 있는데 (나는) 그렇지 않다는 점을 보여줄 것”이라고 유 전 의원의 공약을 차용한 배경을 전했다.

이어 이 후보는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시절 네 편 내 편 가르지 않고 실력 있는 사람 쓰고 성과를 내면 승진시킨 것이 꽤 잘 작동했다”면서 “경험적인 결론을 갖고 있어서 통합정부를 운영하고 내각을 실용적으로 꾸리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해 12월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앞서 심각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의 이 같은 ‘차용정치’ 행보는 정치색에 구애받지 않는 실용주의적 면모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탈이념 경향을 보이고 있는 ‘유승민 지지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중도·보수층을 공략하기 위한 어필 전략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선대위 한 고위 관계자는 19일 오후 CNB뉴스 기자와 만나 “이 후보가 지난 11일 발표한 ‘디지털 인재 100만명 양성’ 공약 역시 방법론에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유 전 의원이 작년 8월 공약한 ‘디지털혁신인재 100만 양병 육성’ 정책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이 후보는 좌파니, 우파니 가리지 말고 국민의 삶의 도움이 되는 정책이면 다 수용할 방침”이라며 “유승민 전 의원 것이던, 홍준표 의원 것이던 이름표가 중요한 게 아니라 실용 가능한 정책이라면 모두 검토 대상”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대위 다른 한 관계자도 20일 통화에서 “이 후보의 기본 철학은 실용주의, 시장주의로서 진보, 보수 이념을 가리지 않는다”면서 “그래서 상대 정책이나 경제 정책도 이념을 떠나서 채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경선 내내 치열하게 경쟁했던 이낙연 전 대표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신복지’ 정책을 전면에 내건 복지 공약을 공개한 데 이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신복지위원회를 띄워 이른바 ‘원팀’ 효과를 극대화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이 후보는 최근 여야가 개헌에 합의할 경우 대통령 임기를 1년 단축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을 두고도 역시 경선 경쟁자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경선 과정에서 4년 중임제 개헌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자신의 임기를 단축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이 이 구상을 이어받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후보의 이러한 전례없이 과감한 ‘차용정치’에는 그동안 불거졌던 독선적이고 극단적이라는 자신의 이미지를 불식시키는 한편 대선 본선에 오르지 못한 해당 주자들의 지지층을 끌어들이는 등 다중포석이 깔린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