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결국 경선 승복...당무위 결정 후 '수용' 표명할듯

심원섭 기자 2021.10.13 10:11:45

지난 10일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두번째)가 축하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이후 침묵을 지켜며 결과에 문제를 제기해 왔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당무위가 경선 이의 제기에 대해 최종 판정을 내리면, 어떤 결과가 나오든 승복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당무위는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이미 이재명 경기지사를 대통령 후보로 공인했기 때문에 결과가 바뀔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이 전 대표도 당무위의 무효표 재해석에 관한 유권해석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한데 대해 당무위에 이의를 제기했었다. 이 전 대표 측은 "중도 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지 않았다면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은 과반에 못미치게 되므로 결선투표로 가야 한다"며 당 선관위의 무효표 해석에 반발해 이의 신청서를 지난 11일 접수했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13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는 경선 자체에 불복한게 아니다. 당무위를 소집해 무효표에 대한 확실한 유권해석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따라서 당무위에서 결정하면 당연히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