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보호종료아동 자립 위해 2억4000만원 지원

정의식 기자 2021.09.14 16:21:55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후원자인 조민지 사원(왼쪽 첫번째/현대오일뱅크), 박성보 선임매니저(왼쪽 두번째/현대중공업) 등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아동복지협회를 찾아 후원금을 전달했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최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아동복지협회에 2억4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희망스케치는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재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또는 보호종료를 앞두고 있는 아동을 선발, 한식조리기능사 및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발된 대상자에게는 자격취득 비용 외에도 월 30만원의 자기계발비가 지급되며, 온라인 자립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인 지원도 제공된다.

정채우 한국아동복지협회 자립지원팀장은 “보호종료아동은 생계의 어려움 때문에 본인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은 아이들이 다시 꿈꾸게 하는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 희망스케치 사업을 시작한 이후 보호아동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양육시설에 벽면정원을 설치(33개 시설)하고, 단열이나 누수 문제가 있는 곳에 개보수 비용을 지원(17개 시설)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 또 조선업종 관련 기술교육 및 취업 연계(26명)를 통해 자립의 기회도 지원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