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전면 집합금지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 전액 보상하라”

김일국 기자 2021.07.19 10:07:55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지난 18일 “차라리 전면 집합 금지를 하고 자영업자의 손실 전액을 보상하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면 집합 금지로 영업금지시켰던 과거와 달리 확진자가 더 늘었는데도 밤 10시까지 2인까지 집합을 허용하는 4단계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7일 손실보상법이 공포돼 영업금지를 하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손실을 전부 보상해줘야 한다”며 “이 때문에 자영업자에게 손실 보상을 하지 않기 위해 영업금지 대신 2인까지 허용이라는 꼼수가 등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래놓고 정부와 여당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80% 주냐, 100% 주냐를 가지고 말싸움만 하고 있다”며 “지금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갖고 말장난할 때가 아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대선용 전 국민 재난지원금 논의를 중단하고, 거리 두기 4단계 조치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에 추경 예산을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