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갑상선암, 무출혈 무배액관 수술로 입원기간 크게 줄여

입원 기간 크게 줄여 93%가 수술 이틀 안에 퇴원

  •  

cnbnews 최영태기자⁄ 2010.03.24 11:21:00

서울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하정훈 교수 팀은 갑상선암 수술에 무출혈 무배액관 수술을 적용시켜 입원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고 있다. 배액관은 원래 수술 부위의 출혈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삽입하는 관이다. 대부분의 경우 갑상선 수술 후 배액관을 삽입하고 있는데 이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출혈을 막는 데 도움이 되고 피가 한곳에 괴는 혈종을 조기 발견하거나 예방하기 위해서이다. 그러나 실제로 배액관은 대량 출혈을 막거나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거나 감염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통증을 유발해 환자가 입원해 있는 기간을 증가시킨다는 보고들이 많이 있어 왔다. 갑상선 수술에서 무배액관 수술의 장점에 대한 보고들도 간혹 있어 왔지만, 실제로 대부분의 외과-이비인후과 의사들은 수술 부위의 출혈 때문에 실행하고 있지는 못한 형편이다. 이런 가운데 3월 13일 열린 대한갑상선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하정훈 교수 팀은 최근 3년간 갑상선 수술을 받은 280명의 환자에 대해 배액관을 삽입한 환자와 무배액관 수술을 한 환자로 나누어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하 교수 팀은 최근 2년간 출혈을 최소화하여 배액관을 넣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수술을 해 왔는데(약 85%는 갑상선암으로 확진), 특히 최근 1년간은 93%의 갑상선수술 환자에서 배액관을 넣지 않고 수술을 마칠 수 있었다. 대상 환자에는 갑상선암이 다소 진행돼 중심림프절절제술을 함께 해야 하는 환자를 포함(52%)하고 있었는데, 수술 범위에 관계없이 무출혈 무배액관 갑상선 수술이 가능했다 하 교수는 발표했다. 또한 지혈에 따른 수술 시간의 지연은 전혀 없이 병원에 입원하는 재원 일수는 획기적으로 줄어, 환자 43%는 수술 다음날 퇴원(2박3일)이 가능했고, 환자 50%는 수술 이틀 뒤 퇴원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