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핫] ‘마지막 적통’ 김경수 퇴장…구심 잃은 친문 어디로?

각자도생에 대선경선판 변화 조짐

심원섭 기자 2021.07.22 11:14:14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경남도청을 나서면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연루 혐의로 징역 2년의 확정 판결을 받으면서 대선을 앞둔 정치권에 적지않은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대법원에서 유죄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징역 2년에 출소 후 피선거권 제한 기간 5년을 더한 향후 7년간 대통령·국회의원 등 공직 선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당초 김 지사가 이날 재판의 굴레에서 벗어날 경우 그를 구심점으로 대선 길목에서 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그룹이 다시 세력 결집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결국 모든 게 물거품이 되면서 친문은 미래 공백 상황에 빠지게 된 것이다.

이와 관련 여권 소식에 정통한 한 인사는 22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김경수 지사가 다음 정권에서 사면·복권되지 않는 한 친문 세력은 적장자를 잃은 셈”이라고 지적하면서 “따라서 친문 그룹은 차차기 잠룡 대열에서 ‘적통’인 김 지사마저 잃으며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막바지에 입지가 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관측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김 지사 대신 문 대통령을 계승할 적임자가 누군지를 놓고 후보들 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친문그룹이 누구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경선 판도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지사의 구속으로 친문 세력들에게 ‘친문 적자’로서의 후보는 없어진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이제는 단순히 계파를 따지는 게 아니라 정권 재창출에 가장 유리한 후보에게 전략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