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서울시청 6층 집무실, 성폭력 대책 사무실로 사용” 공약해

손정민 기자 2021.01.23 11:41:18

나경원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시청 6층 집무실을 성폭력 대책 사무실로 사용하겠다고 공약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나선 나 전 의원은 22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서울시청 6층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집무실이 있는 곳이다. 나 전 의원은 시장 집무실은 시민과 소통하기 좋은 가깝고 투명한 공간으로 옮기겠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한 여성 인간의 인권이 유린되고 착취됐다”며,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서울시 고위공직자 전담 성범죄 신고센터’와 ‘평등고용기회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아울러 서울시를 아동학대 제로 도시로 만들겠다며 시장 직속 조직 설치와 안전담당 인력 확충을 약속했다. 0~5세 1명당 월 20만원의 양육수당을 신설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