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핫] 김정은 서울 온다? 여권, 답방론 불지피는 속내

심원섭 기자 2021.01.12 10:23:39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회의실에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차 전원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해들어 남북 간 해빙무드가 다시 조성되고 있어 주목된다. 여권 일각에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설까지 등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년사에서 남북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루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남조선당국 태도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로 돌아갈 수도 있다”고 발언했다고 공개했다.

 

이에 고무된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언급하며 정치권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당내에서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은 지난 10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울이나 대한민국을 답방 한다면 남북관계에 일대 진전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반드시 올해 안에 성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날 이낙연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긴밀히 공조하며 남북관계를 타개하도록 대화를 모색하고, 북한도 호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런 흐름에 대해 같은당 설훈 의원은 12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면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자리를 잡고 코로나 상황도 어느 정도 안정될 것으로 보이는 올 여름이 적기라고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올해는 미국이 정권교체로 인해 대북 정책 기조를 재정립하는 시기라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는 않는다. 남북이 테이블에 마주 앉으려면 먼저 북미 간 실타래가 풀려야 하기 때문이다.  


수도권 한 재선 의원은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설은 구체적인 정보에 근거한 것이라기보다는 당위론적 전망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대한민국 외에 다른 지역에서라면 하는 정상회담이라면 몰라도 전격적으로 서울답방을 할 만큼 미국과 우리 정부가 획기적인 것을 제안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야당인 국민의힘도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설’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정권의 북한 바라기는 도를 넘었고, 국민의 안위는 돌보지 않는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한순간에 잿더미로 만들고,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웠으며, 전세계를 상대로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 것이 북한”이라고 반박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