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의 “강제징용 해결없인 한국 안 가” 입장에 청 “계속 노력”

“국가 간 문제는 만나서 풀어야 한다” 강조

최영태 기자 2020.10.14 15:56:2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스가 일본 총리의 강제징용 배상 중단 요구는 몹시 실망스럽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징용 문제 해결이 전제되지 않으면 방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는 일본 언론들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정부는 정상회의 성사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만남에 선결조건을 내건다면 아무 문제도 풀리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국가 간 문제가 있을 때는 만나서 그 문제를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