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한국, 살기 좋은 나라 17위 … ‘환경 80위’가 순위 내리깎아”

강민석 靑 대변인, 2020 사회발전지수 결과 평가

최영태 기자 2020.09.16 15:30:33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통신 환경과 고등교육 접근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환경의 질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 청와대는 16일 앞으로 온실가스 줄이기 등에서 큰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사회발전 조사기구가 2020 사회발전지수(SPI) 조사에서 한국을 전세계 163개국 중 17위로 꼽은 데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며 ”한 걸음 한 걸음 더 살기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이라고 평했다.

평가항목 12개에서 한국은 △정보통신 접근성 1위 △고등교육 접근성 3위 △건강·복지 5위 △개인안전 5위 등 최상위 성적을 받았지만, △환경의 질 80위로 성적이 나빴다. 환경의 질 평가는 작년 92위에서 12단계 개선된 게 겨우 이 정도였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SPI 조사는 기본욕구, 웰빙, 기회의 세 가지로 크게 나뉜다.

기본욕구 부문에서 한국은 △영양과 의료지원 19위 △물과 위생시설 26위 △주거환경 32위 △개인안전 5위였다.

웰빙 부문에서 △기초 지식에 대한 접근성 26위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 1위 △건강과 복지 5위 △환경의 질 80위였다.

기회 부문에선 △개인의 권리 25위 △개인의 자유와 선택 30위 △포용성 39위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였다.

강 대변인은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비롯해 환경의 질 개선에 노력할 뿐 아니라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방역과 경제가 함께 가는 길을 찾아 국민 삶을 지키겠다’고 했는데, 정부는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