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개천절 집회 철회해야…강행시 단호히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확진자 나흘연속 100명 내외지만 안심하기 일러”

심원섭 기자 2020.09.16 11:17:06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계획과 관련, “정부는 집회가 강행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철회해 달라”고 당부하며 엄정 대응 방침을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께서 그리운 부모·형제와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신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되었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최근 나흘 연속으로 국내발생 확진자가 100명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긍정적인 신호임이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어 결코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지난 일요일,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되, 추석연휴를 전후해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특단의 대처를 해나가기로 했다”면서 “이번 조치는 일상생활에 영향이 큰 거리두기 단계를 현 상황에 맞게 조정해 숨을 고르는 한편,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승부처가 될 추석연휴 기간을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이번 방역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되어야 하겠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고 당부하면서 “올해 추석연휴 만큼은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