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아 소설가, 김유정-심훈문학상 2관왕 차지해

손정민 기자 2020.09.15 10:51:58

정지아 소설가 (사진=아시아출판사)

정지아 소설가가 올해 김유정문학상과 심훈문학상을 모두 차지했다.

15일 문학계에 의하면 정지아 소설가는 장류진 작가와 함께 올해 심훈문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됐다. 수상작은 정 소설가의 단편 ‘검은 방’, 장 작가의 ‘도쿄의 마야’다.

정 소설가는 올해 김유정문학상도 받은 상태다. 2관왕에 오르면서 한국 문학계의 기대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정 소설가는 1990년 실천문학을 통해 장편 ‘빨치산의 딸’을 출간했으며, 1996년 ‘고욤나무’로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노근리 평화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올해의 소설상, 한무숙문학상 등을 받았다.

아울러 그는 이달 초 김유정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김유정문학상도 수상했다. 당선작은 단편 ‘우리는 어디까지 알까’이다.

한편 올해 김승옥문학상은 김금희 소설가가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 이효석문학상은 최윤 작가가 ‘소유의 문법’으로 수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