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기재부 ‘공공기관 안전등급제’ 시범사업 참여

평가내용·현장작동성 검증 등 시범사업 지원…공공기관 안전등급제 8월 시범 실시

손민지 기자 2020.07.31 15:56:53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안전등급제 시범사업 참여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안전보건공단 제공)

안전보건공단이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안전등급제’ 시범사업에 본격 참여한다.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는 기획재정부가 공공기관의 안전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안전수준을 5등급으로 구분해 평가하는 제도다.

오는 8월부터 2개월간 심사 등 시범사업이 실시됨에 따라, 공단은 31일 서울시 서초구의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안전등급제 시범사업 심사단’ 출범식에 참여하고, ‘심사보조기관’으로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심사보조기관은 정부위원과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안전등급심사단’의 안전등급 결정 등의 사항에 대해 평가내용 및 현장 작동성 검증 등을 지원한다.

공단은 공공기관 안전등급제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지난 5월 전담지원 조직을 신설했으며, 과학적 심사기준 마련을 위해 ‘공공기관 안전 활동 수준 평가체계 고도화에 관한 연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올해 실시하는 시범사업은 64개 주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상기관은 생산설비 등 보유 작업장,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건설공사, 다중이용 건축물 관리, 고위험 연구실 등을 보유한 공공기관이다.

기재부는 심사 완료 후 기관별 안전 등급을 공개할 예정이며, 미흡사항은 교육 및 컨설팅 제공으로 안전수준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공공기관 안전등급제는 내년 약 110여 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본격 시행되며, 공공기관의 안전역량, 안전수준, 안전가치 등 3대 핵심 범주의 활동 수준과 성과를 종합 심사한다.

공단 박두용 이사장은 “안전에 대한 사회적 가치와 국민적 요구 수준이 높아진 만큼, 공공기관의 선도적 역할이 중요시되고 있다”라며 “공공기관 안전등급제가 일터와 우리사회의 안전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기재부 및 관계기관에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