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여당 ‘권력기관 협의회’, 그들만의 축배인가...검찰 독립성 지켜야”

손정민 기자 2020.07.31 16:05:40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모습 (사진=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이 여당의 권력기관 개혁 협의회에 대해 비판하며, 검찰의 독립성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30일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박지원 국정원장, 김태년 여당 원내대표 등이 모여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회’를 열었다”며 “의회를 말살하고 검찰을 굴종시킨 뒤 그들만의 세상을 축하하는 축배의 자리로 보였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태년 원내대표는 대통령령 개정을 통해 검찰의 직접 수사 범위를 ‘필요한 분야로 한정하겠다’고 밝혔다”며 “추미애 장관은 검찰의 ‘과도한 직접 수사를 대폭 축소하고 권한을 분산시키겠다’며 확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의회를 청와대 거수기로 만든 다음 날 최고 권력 실세들이 모여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굳히기 위한 작전회의를 연 셈”이라며 “윤석열 총장 한 사람 잡자고 이 정부에서 힘 좀 쓰는 고위공직자들이 총동원된 모양새가 국민 눈엔 부끄럽게 비쳐졌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대통령령 초안은 추미애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을 ‘식물’로 검찰을 ‘행정 공무원’으로 고착화시키도록 하고 있다”며 “‘정적’을 수사할 공수처장 후보엔 ‘야당 동의’라는 ‘앓던 이’ 빼게 한 공수처 3법은 힘으로 밀어붙여 본회의만 남겨 놓은 상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그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 민주주의를 가장한 1당 국가”라며 “견제도 균형도 그들에겐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모두 문재인 정권의 두려움의 방증일 것”이라고 봤다.

그는 “국회에서 검찰에서 희대의 막장 드라마가 연출된 다음 날 의원회관에선 웃음소리가 넘쳐났다. 권력에 취해 이 나라 민주주의를 뭉개놓고도 송구함 없이 파안대소하는 법무장관의 모습에서 섬뜩함이 느껴진다”며 “대한민국 법이 정한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