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휴가철 맞아 해수욕장 일대 ‘거리두기 홍보 캠페인’ 전개

광안리해수욕장·민락수변공원서 캠페인… 전자출입제도 시연 및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등

변옥환 기자 2020.06.30 10:26:43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에 설치되는 펭수 조형물 디자인 (그래픽=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수변공원 등 다중집합지역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집중 홍보를 추진한다.

부산시는 내달 1일 오후 5시부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과 민락수변공원 일대에서 ‘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거리두기’ 현장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과 강성태 수영구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늘어나는 가운데 피서철을 앞두고 부산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알려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이날 캠페인은 광안리해수욕장에 설치된 인기 캐릭터 ‘펭수’ 조형물 제막식을 시작으로 민락수변공원에 도입할 예정인 QR코드 인증 전자출입제도 시연회가 열린다.

이외에도 ▲다중이용시설 소독, 환기 홍보 ▲생활 속 거리두기 당부 ▲방역물품 배부 등도 진행된다. 또 펭수 목소리로 녹음된 음성 방송을 통해 ▲파라솔 2m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기침 예절 준수 등 생활 속 거리두기 방침도 홍보한다.

시는 이날 캠페인을 시작으로 내달 24일 해운대해수욕장과 오는 8월 7일 송도해수욕장 등 9월 18일까지 격주 금요일마다 ‘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