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투표지분류기에 통신장치·QR코드 읽을 수 있는 센서 존재”

유진오 기자 2020.05.20 09:16:58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 중앙선관위의 입장문 발표와 달리 '4·15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총선 투표가 조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민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지 분류기가 QR코드를 인식하지 못하고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다고 했지만, 개표상황표 등을 볼 때 투표지 분류기가 메인 서버와 통신했음이 입증된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에 따르면 투표지분류기 운용 장치인 노트북은 투표지를 읽고 분류한 모든 데이터를 훼손과 장애 발생에 대비해 어딘가로 실시간 백업을 했다고 한다"며 "노트북을 검증·확인하면 전송경로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노트북과 투표지분류기의 데이터가 훼손되기 전에 당국이 물증확보와 수사에 나서고 선관위가 검증·확인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