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직원 확진…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도 위험?

김한준 기자 2020.05.14 09:52:33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I.(사진=연합뉴스)

숙박 플랫폼 업체 야놀자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근에 위치한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역 조치에 돌입했다.

빅히트는 13일 “오늘 본사 건물 방역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보건 당국 조치를 성실히 따르겠다”고 밝혔다.

빅히트 본사는 강남구 삼성역 인근 대치동 엠디엠타워에 입주해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야놀자가 입주한 동일타워 맞은편에 있는 건물이다.

빅히트 직원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인 지난 2월 26일부터 이달 5일까지 재택근무를 했으며, 지난 11일부터 다시 재택근무를 진행 중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