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화상정상회의... ‘코로나 공조’ 공동선언 나올까

文대통령 15번째로 발언…“한국의 경험 국제사회와 공유”

심원섭 기자 2020.03.26 09:30: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적 공조방안을 모색하는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린다.(자료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적 공조방안을 모색하는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을 비롯한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개국도 초청국 형식으로 참석한 가운데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특히 G20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며, 특히 방역·경제 협력에 힘을 모으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조치에 관해 진전사항이 반영될지도 관심을 끈다.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의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