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코로나19에 넷플릭스 개봉 결정...어떤 영화인가?

손정민 기자 2020.03.23 14:39:36

사진=리틀빅픽처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코로나19로 인해 넷플릭스 개봉을 결정했다.

23일 영화계에 의하면 윤성현 감독의 신작인 ‘사냥의 시간’은 코로나19로 극장을 찾는 관객이 많이 줄어서, 온라인 스트리밍 사이트인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 190개국에서 공개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오는 4월 10일 봉준호 감독의 ‘옥자’처럼 넷플릭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제작사 측은 “최근 코로나19로 개봉을 잠정 연기한 영화 ‘사냥의 시간’’은 지난 11일 WHO의 팬데믹 선언 소식을 접하게 됐다”며 “관객들을 위해 현재 상황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을 거듭한 끝에 넷플릭스에 제안해 4월 10일부터 세계 190개국에 29개 언어 자막으로 동시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측은 “세계적으로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현상을 고무적으로 본다”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 콘텐츠가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으리라 믿는다”고 설명했다.

‘사냥의 시간’은 어떤 영화일까. 이는 ‘파수꾼’으로 봉준호 감독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던 윤성현 감독의 신작이다.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등이 출연한다.

감옥에서 출소한 준석(이제훈 분)이 가족 같은 친구인 장호(안재홍 분), 기훈(최우식 분), 상수(박정민 분)와 새로운 인생을 살기 위한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다는 내용이다. 미래를 향해 부푼 기대를 갖지만 정체불명의 추격자가 나타나 목숨을 노리며 뒤쫓는 스릴러 영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