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해경청, 대구시에 비상비축용 방제물품 긴급 지원

개인보호구 5000세트 대구시재난안전본부에 전달 예정

손민지 기자 2020.02.27 15:56:09

울산에 있는 해양경찰청 방제비축기지에서 해양경찰 관계자들이 대구지역에 전달할 비상 방역물품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남해해경청 제공)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방역물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와 보호복, 장갑 등 개인보호구 5000세트를 긴급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개인보호구는 평소 국가적 재난상황에 대비해 비축해둔 비상용 물자로 해양오염사고 현장은 물론, 감염병 방역 현장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분담하는 차원에서 긴급 지원에 나서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필요한 물량을 제외한 비축분을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이며, 확진자·의심환자 발생에 대비해 이송 중 방역 준비태세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홍희 남해해경청장은 “이번 지원이 현장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 및 방역요원은 물론,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 시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라며 “남해해경청 역시 지역사회 및 해상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및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