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101주년 3․1절 기념 독립유공자 유족 위로

위문품 전달과 코로나19 감염 예방 당부

한호수 기자 2020.02.27 15:56:56

송철호 울산시장은 제101주년 3.1절을 앞두고 27일 오전 7층 접견실에서 이경림 광복회 울산광역시지부장, 원로위원 등 광복회 임원을 초청해 유족에 대한 위로와 함께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3월 1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 예정이던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됨에 따라 마련됐다.

송철호 시장은 이 자리에서 "울산시의 3.1절 기념식 취소 결정에 협조해 주신 이광림 지부장에게 감사드린다.”며 “독립유공자 유족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올해 전국 최초로 관내 거주 중인 저소득 독립유공자 유족 250여 명에게 월 20만원씩 생활안정수당을 지급해 독립유공자 유족의 명예 고취와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