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주 3일째 정 총리 “병상 부족해 송구…모든 자원 신속 투입”

중대본 회의 주재 “마스크는 생명줄…쉽게 구매하도록 철저 점검”

심원섭 기자 2020.02.27 12:01:22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구 상주 3일째인 2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는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고 확진자 상당수가 대구에서 나타났다”며 “대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이 되고 있지만 병상이 부족하다.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구 상주 3일째인 2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는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고 확진자 상당수가 대구에서 나타났다”며 “대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이 되고 있지만 병상이 부족하다.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대구에서는 병상이 있더라도 이런저런 이유로 확진자를 바로 수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입원할 병상이 준비되지 않아 치료받지 못하고 집에서 기다리는 분들이 계신다”면서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부처 장관들은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가용 병상의 확보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병상을 기준으로 통계도 정비하라”면서 “각 자치단체장은 확보하고 있는 병상이 확진자를 즉각 수용할 수 있는 상태인지를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미리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이날부터 공적 유통망을 통한 마스크 공급이 시작되는 것을 언급하며 “많은 국민들이 마스크는 이제 생필품을 넘어서 생활의 생명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들이 혼란없이 쉽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겨 달라”면서 “새로 마련한 정부의 시책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철저히 챙기고 점검하고 확인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대구 지역에서 전날 추가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284명으로, 지난달 20일 첫 확진 환자가 나온 이후 하루 증가 인원으로는 최고치를 기록해 누적환자는 1천261명으로 집계됐으며, 정부는 오늘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이번 주 중 하루 100만장씩 총 500만장의 마스크를 추가로 공급키로 해 현재 공급 추진 중인 500만장을 포함하면 총 1000만장이 공급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