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文 대통령에 “늑장 대응 사과 않고 지역사회 감염으로 책임 전가”

김일국 기자 2020.02.26 17:30:42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근거 없는 낙관과 늑장 대응에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지역사회 감염으로 책임을 전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한 문 대통령의 지난 13일 간담회 발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감염병 대책을 위한 가장 기본적 조치인 감염원 차단, 유입원 차단을 아직도 하지 않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중국의 아픔이 곧 우리의 아픔’이라고 하더니, 말이 씨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이나 우한이라는 말은 절대 못 쓰게 하면서, 공식 보도자료에는 ‘대구 코로나’라고 표현했다”며 “‘대구·경북 최대 봉쇄’라는 발언으로 국민을 편 갈랐고, 대구·경북 주민을 분노케 했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국인 입국 금지는 하지 않으면서, 대구·경북이 발병지처럼 봉쇄하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은 물론 지역 자체를 모독한 것”이라며 “확진자 중 대구·경북이 81%라고 한 것은 명백한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우리나라가 발원국인 중국에 이어 코로나19 발생 세계 2위가 됐다”며 “이로 인해 우리 국민이 현재 25개국에서 예고도 없이 입국이 거부되거나 격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중국이 우리 국민의 입국을 통제하겠다고 나서는 황당한 상황마저 벌어지고 있다. 어쩌다 이 지경에 이르렀는지 크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방역 실패로 국민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바이러스 총량을 줄여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을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