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與 ‘TK 봉쇄’ 논란에 “지금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 아닌 중국”

김일국 기자 2020.02.26 15:41:05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본청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나온 ‘대구·경북(TK) 봉쇄정책’ 논란에 대해 “지금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가 아니다”라며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전염병을 확신시킬 수 있는 분들에 대해서 막고 봉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인재영입 인사 환영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봉쇄의) 방향과 대상이 잘못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물론 (감독) 책임이 있는 분들이 국민들에게 납득할 수 있는 설명과 사과를 하고 발언도 정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발언 당사자와 책임 있는 분들이 앞으로 그런 자세를 갖고 대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 부분에 대해 잘못된 것을 고쳐나가기 위한 노력을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오는 2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여야 대표 회동에 대해선 “어려운 민생을 살리고, 우한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 대책은 바르지 않다. 이에 대해 저희 생각을 알리고 우한 폐렴 사태 종식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