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여야 4당 대표, 28일 국회서 ‘코로나19’ 회동

민주당·통합당·민생당·정의당 대표 참석…추경 등 초당적 협력방안 논의

심원섭 기자 2020.02.26 12:06:03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등 여야 4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한다고 26일 청와대는 밝혔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등 여야 4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28일 국회에서 회동한다고 26일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최근 여야 4당에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의 회동을 제안했고, 이들 정당이 제안을 받아들여 성사된 것으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는 28일 국회를 방문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여야 대표 회동을 갖는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들과 5차례 회동했고, 이는 모두 청와대에서 열렸으나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으로 코로나19 사태 관련 입법·예산 지원에 국회 및 여야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ㅓ 여야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현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전국적 확산 및 장기화를 막기 위한 방역 대책,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방안 등에 머리를 맞댈 전망이며, 특히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의견 교환이 예상되지만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이 테이블 위에 오를 경우 격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