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도 걸릴 뻔? 文대통령 대구회의에 코로나 접촉자 배석…靑 한때 ‘비상’

비서 확진판정 받은 경제부시장 참석…취재기자 등에 자가격리 권고했다가 해제

심원섭 기자 2020.02.26 12:00:44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부시장이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6일 오전 한때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파견의료진(오른쪽 사복입은 두명) 등과 대화하고 있다. 가운데는 유완식 원장.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부시장이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6일 오전 한때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이 자리에는 비서가 전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은 바람에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이 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시장은 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대책회의와 소상공인 간담회에 배석했으며, 이 자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도 참석했고,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하면서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이날 출근하지 않았으나 이날 오전 이 부시장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청와대는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하고 이 내용을 개별적으로 통보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