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모든 지원할 것”…대구 의료인 염려에 격려

대구 지역 특별대책회의 주재

심원섭 기자 2020.02.25 19:08:18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를 방문해 대구광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 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과 함께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대구의료원을 찾아 방역과 확진자 치료에 온 힘을 쏟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만나 격려했다. (대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를 방문해 대구광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 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과 함께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대구의료원을 찾아 방역과 확진자 치료에 온 힘을 쏟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유완식 원장으로부터 마스크를 쓴 채 확진자 수용 현황 등을 보고받은 뒤 “대구의료원이 평소 공공의료 중심 역할을 해주시고 전담병원으로 최일선에서 방역 역할을 해주시는 데 감사하다”며 “어떤 점들이 개선·보완돼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유 원장이 “이 사태를 이기려면 인력, 시설, 장비, 물자가 필요하다. 인력이 제일 중요한데 코로나 환자를 잘 치료할 수 있는 감염내과, 호흡기내과 전문의가 부족하다”고 고충을 털어놓으면서 “간호사도 부족해 보통 3교대 근무를 하지만 지금은 2교대 근무를 하며, (의료)물품도 많이 신경 써서 보급해주시지만 이 상태로 가면 언제 동날지 모른다. (의료)물품마다 차이는 있지만 며칠 내로 동이 날 항목도 있으니 얼마나 필요한지 묻지 말고 무조건 주시면 아껴 쓰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원에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적은 수가 혼신의 힘을 다하는 상황이라 의료진의 과로가 걱정되는데 의료진이 감염되면 병원 운영에 어려움이 생기는 만큼 그 부분도 각별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타지역에서 대구의료원으로 파견 온 의료진을 격려하며 “대구 시민은 물론이고 국민 전체의 건강을 지켜내야 하는 것인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