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한·메콩 정상회의…‘한강·메콩강 선언’과 7대분야 협력 강화

한·메콩 기업인협의회 설립…농촌개발 인프라 교류 확대 및 환경분야·수자원 협력

부산=심원섭 기자 2019.11.27 12:16:33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부사=연합뉴스)

한국과 메콩강 유역 국가들(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의 공동번영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장관급으로 진행된 한·메콩 협의체가 정상급으로 격상돼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27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는 첫 회의로,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공동 주재하고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캄보디아에서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장모의 건강악화 탓에 불참해 프락 속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대신 회의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과 정상들은 이날 회의에서 양측의 미래협력 방안을 담아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하고 7개 우선협력분야로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업·농촌개발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환경 ▲비전통안보협력을 선정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합의한 선언”이라며 “7개 우선협력분야를 포함해 분야별 교류강화 방안, 정상회의 주요 성과 등이 문서에 담겼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연 6%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바탕으로 역내 성장을 견인하는 메콩 지역이 한국의 신남방정책 및 한·아세안 협력의 핵심 파트너”라고 강조하면서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의 무역협회와 태국의 금융 및 상공연합회를 비롯해 이날 정상회의에 참여한 6개국 기업인 단체가 결성해 설립되는 ‘한·메콩 기업인 협의회’가 양측 기업인 간 협력을 더욱 체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올해 한국이 개발 파트너로 가입한 메콩국가 주도의 경제협력체인 애크멕스(ACMECS)와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방침임을 강조했으며, 아울러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수자원공사 내에 개소하는 ‘한·메콩 수자원 공동 연구센터’가 수자원 관리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한 협력을 강조하며 향후 ‘한·메콩 생물다양성 센터’를 설립해 메콩 국가의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고 유용 생물자원을 공동 발굴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가자고 했고, 더불어 산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이에 더해 메콩 농촌 지뢰 및 불발탄 제거 사업과 피해자 지원, 농촌개발, 환경 대응 등을 결부시킨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메콩 협력 120주년이 되는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 번영을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에 메콩 정상들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는 한편,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한·메콩 협력기금 증가, 한·메콩 비즈니스포럼 개최 등 한국 정부의 메콩 국가와의 관계강화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책 구상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한국 정부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는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한 논의도 이어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