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태국, 피로 맺은 우의, 중요한 신남방 파트너”

한-태 정상회담…쁘라윳 총리 “신남방 정책 진정성 보여, 태국 4.0 연계”

부산=심원섭 기자 2019.11.25 12:03:31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숙소인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인사말에서 “태국은 한국의 영원한 우방이며,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밝히면서 양국 교류 협력의 강화를 강조했다. (부산=연합뉴스)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전 숙소인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인사말에서 “태국은 한국의 영원한 우방이며,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밝히면서 양국 교류 협력의 강화를 강조했다.

잉러 문 대통령은 “태국의 한국전쟁 참전은 한국 국민들에게 깊은 감명을 줬다. 피로 맺어진 우의는 결코 퇴색하지 않을 것이며, 새로운 60년 양국 관계는 더욱 깊어질 것”이라면서 “태국은 아세안 제2의 경제 대국이다. 세계 경제의 둔화 속에서도 지난해 4% 넘는 성장을 달성했고 태국 4.0 정책과 동부경제개발회랑 프로젝트 같은 미래신산업 육성과 국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태국을 역동적으로 이끌고 계신 총리님의 지도력에 경의를 표하며, 국방과 방산, 물관리, 과학기술, 인프라, 인적교류 협력 등 다양한 분야로 양국 간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면서 “또한 태국이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가 열리는) 사흘간 총리님과 한국과 아세안의 새로운 30년을 열고 한·메콩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는 논의를 함께 이끌어갈 것이며, 총리님과 함께하게 돼 아주 든든하다. “제 고향 부산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 올해 두 차례 태국 방문했는데 총리님의 환대와 태국 국민들의 환한 미소를 잊지 못한다”면서 “우리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재밌게 보셨다는 말씀, 아리랑을 흥얼거리셨던 기억도 생생하다. 환대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이에 쁘라윳 총리는 “환대에 감사드린다. 저도 ‘리틀 타이거’(6·25 전쟁 당시 태국군의 별칭)로 참전한 바 있다”고 화답하면서 “지난해 문 대통령은 태국에 두 차례나 방문해 주셨고, 이번에는 제가 한국에 방문했다. 변화하는 세계 경제 상황 속에서 우리 양국이 양자 간, 또 지역의 틀 안에서 협력을 긴밀하게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쁘라윳 총리는 “태국은 지역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한국을 지지하고, 한국이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이 임기 내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한 것 등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전반적 관계를 긴밀하게 발전시키고자 하는 노력과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쁘라윳 총리는 “양자 수준부터 소지역, 지역에 이르기까지 신남방정책과 태국 4.0 정책·동부경제회랑 프로젝트 등 다양한 정책을 연계시켜야 한다”며 “이는 한·메콩 협력 플랜과 아세안 협력 메커니즘의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