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논란’ 아이즈원, 방송 연이어 취소…“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은 삼가 달라”

유진오 기자 2019.11.08 09:11:30

오프더레코드 제공

엠넷이 '프로듀스 48' 조작이 사실상 인정되자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걸그룹 아이즈원의 컴백쇼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

엠넷은 7일 입장을 내고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가 시청자와 팬들 의견을 존중해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오는 11일 예정된 아이즈원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같은 날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던 아이즈원 컴백쇼 '컴백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COMEBACK IZ * ONE BLOOM * IZ )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엠넷은 "활동을 손꼽아 기다렸던 팬, 시청자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다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맨 위로